Click all the works on this page to see the magnified size.



.....중식당 콴쒸이 서양화가 이애재 초대전 개최. 중식당 콴쒸이 광화문점은 서양화가 이애재 초대전을 내달 20일까지 개최한다. 이 작가는 "자연을 주제로 주로 그려 왔는데, 안성에 있는 작업실의 문을 열면 대숲이 한눈에 들어오고 온갖 종류의 새들이 처소를 찾는다. 댓잎이나 마당에 핀 이름 모를 들풀들이 그림 속으로 들어오고, 새들이 그림 속에 자리한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환경은 자연스레 작가의 그림 속에 자연친화적이고 수행자적인 삶의 태도가 배어들게 한다.

..... 자연에 자기를 투사하고, 의미를 부여하고, 자연과 대화한 과정과 결과가 그림 속에 고스란히 녹여져 있는 것이다. 작가는 자신의 그림을 신성한 숲이라고도 칭한다. 자연을 소재로 한 이애재의 그림에서 정작 자연의 실제를 확인하기가 쉽지만은 않은데, 이는 그의 그림이 단순히 자연의 감각적이고 물질적인 외형을 그대로 옮겨 놓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댓잎이나 들풀, 들꽃, 나무 그림자 등의 자연의 모티브들을 이용하여 작가의 내면 분위기와 즉흥성이 더해져 추상적이고 유기적인 그림이 완성된다. 중식당 콴쒸이와 이애재 서양화가의 만남으로 콴쒸이를 방문하는 고객은 눈과 마음으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어 음식의 맛이 배가 된다.

..... 한 끼의 식사마저도 즐길 여유가 없을 정도로 바쁘게 움직이는 현대인들에게 힐링 공간으로 주목받는 이유이다. 이 작가는 성신 여자 대학 및 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한 뒤 수십회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가졌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 대전시미술대전 심사위원, 단원 미술제, 겸재 진경미술대전 심사위원, 성신여자대학, 한국 교원대학 강사, 한남대학 겸임교수, 전광진교 8번가 전시 미술 감독 등으로 활동했다. 그리고 난우전, 한국여류화가회, 대한민국미술협회, 마북동사람들의 회원으로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 소믈리에타임즈 이정선 기자. 2017년 6월 27일.



.....예술의 도시 뉴욕 전시 꿈 이뤄. 이애재 화가 개인전, 16일부터 첼시. 경력 40년의 중견 화가 이애재 씨가 뉴욕에서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전시를 앞두고 9일 본보를 방문한 이 작가는 "작가라면 누구나 현대 예술의 중심인 뉴욕에서 작품을 선보이는 것을 꿈꾼다"며 "갤러리 초청으로 1970년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뉴욕에서 전시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주로 자연에서 소재를 얻어 '순환'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는 이 작가는 작품의 재료에서부터 구도, 장르까지 제한을 두지 않는다. 드로잉ㆍ유화ㆍ아크릴ㆍ콜라주ㆍ판화 등 한 작품에도 두 가지 이상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고 있어 마치 여러 가지 그림이 한 화폭에 담겨있는 것 같은 착각을 하게 한다.

.....이 작가는 "나이가 들면서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구와 이별을 하거나 죽어서 사라질 때 모든 사람들이 상실로 인한 허무함을 극복하기 어려워한다"며 "모든 사람과 생물, 자연은 사라지더라도 영원히 사라지는 것이 아니고 다시 새로운 것으로 태어나는 '순환'의 메시지를 그림을 통해 전달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애재 작가의 뉴욕 초대전은 이달 16일부터 22일까지 맨하탄 첼시에 있는 엘가 위머 갤러리 (526 W. 26th St. #310 )에서 열리며 오프닝 리셉션은 17일 오후 6~8시다.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서양학과 학사와 석사를 마친 이 작가는 15번의 개인전과 400여회의 한국 및 해외 그룹전에 참여한 바 있고 현재 광진교 8번가 미술관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 한국일보 김소영 기자. 2015년 9월 10일

Copyright (C)2020.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