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all the works on this page to see the magnified size.



.....유리판 위에 수놓은 생명에너지와 빛

.....김대관 씨가 서울 이태원동 윰갤러리에 전시된 자신의 작품 ‘물 위의 빛’ 앞에 서 있다. 재독화가 김대관 씨 (50) 는 현대미술의 새로운 코드로 '유리'에 주목했다. 유리판 위에 자연의 이미지를 올려 놓으면 일반 회화에 비해 더 관념적이고 추상적으로 보일 것이란 생각에서다. 유리는 '불을 머금고 있는 생명에너지' 라고 김씨는 설명했다. 그래서인지 그의 그림을 보면 밑도 끝도 없는 그리움에 사로잡히게 된다. 20여년간 유리 그림에 매달려온 김씨가 다음달 12일까지 서울 이태원동 엄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연다.

.....추계예술대를 졸업한 뒤 독일 할레의 부르크 기비셴쉬타인예술대에서 그림을 공부한 그는 2000년대 초 유리판을 중첩해 색의 깊이를 주는 글라스페인팅 (유리 회화) 장르를 개척해 국내외 화단에서 주목받았다. 5년 만에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흐르는 강물이나 바닷가에서 움직이는 물결과 반짝이는 빛을 묘사한 근작 '물위의 빛' 시리즈 20여점을 건다. 그의 작품은 마치 화선지에 유리가 흡수되는 것처럼 보인다. 유리판에 다양한 색깔의 안료를 붓으로 수백 번 칠해 세 겹의 층위를 만든다. 그 다음 전기가마에서 620도가량의 고온으로 구워낸다.

.....유리가 색깔을 머금었을 때의 긴장감은 빛의 울림과 리듬감으로 더욱 빛난다. 단색화의 느낌도 생생히 살아 있다. 김씨는 "유리판 위의 선은 물결과 그 흔적을 나타내고 물이나 작은 모래, 조개가루에 비치는 빛은 점으로 그려냈다" 며 "결국 반투명 안료 속에 내 손의 제스처나 신체적인 움직임을 정지시켜 놓는 작업" 이라고 설명했다. 2003년 독일로 가기 전엔 컬러풀한 구상작업을 했던 그가 왜 유리작업을 하게 됐을까. 그는 "유럽을 돌아보면서 뭘 해야 할지 당황스러웠고, 작가로서 유럽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던 어느 날 향수에 잠겨 라인강변을 걷고 있는데 강물이 마치 유리처럼 빛났다"고 했다.




.....그는 "그때의 감흥을 유리에 데생하면서 자연스럽게 작업 과정을 만들어냈다"며 "저의 귀소적인 문화 냄새를 유리로 피워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유럽 화단에서 '유리화 작가'로 통하는 김씨는 재료뿐만 아니라 무엇을 그릴 것인지도 늘 고민했다. 이는 동양화와 서양화의 경계가 사라지는 시점에서 더욱 절실한 문제기도 했다.




.....김씨는 "제 그림이 서양화처럼 보이지만 어떤 의미에서는 서양사람들이 동양권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세스를 지녔다고 볼 수 있다" 며 "한국적인 오방색의 움직임을 서양화처럼 그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지나치게 동양적인 것으로 호소하는 걸 경계한다는 그는 "앞으로 자기 정체성을 바탕으로 이국적인 것을 끌어들여 우리 것을 더 풍성하게 만들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신문 김경갑 기자. 2015년 7월 23일.




.....흐르는 강물 표현한 ‘유리회화’의 신비함

.....김대관(49) 작가 갤러리 U.H.M. 초대전. 내부와 외부 공간을 차단하면서도 시야는 방해하지 않는 유리는 그 자체로 대체재가 없을 만큼 신비하다. 아이들이 유난히 유리에 관심을 가지는 것도 유리가 신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미 우리 생활 속에 깊숙이 파고든 유리의 신비함은 떨어지고 익숙함만이 남았다. 김대관 작가는 강물에 비치는 햇살을 표현하는 데 유리라는 소재를 채택, 독창성과 깊이를 더했다. 유리에 다른 유리를 덧대는 그의 작품은 유리의 신비함에 무뎌진 감각을 다시 일깨운다. 그의 손을 거친 두 장의 유리는 너울거리며 때로는 황금빛 석양을, 때로는 파란 하늘을 품은 강물이 된다.

.....김 작가가 아홉 번째 개인전을 선보이는 무대 갤러리 U.H.M. (관장 윤선) 은 U (unity 협동), H (honesty 정직), M (modesty 겸손) 의 뜻을 지닌 갤러리로, 작가들에게 폭넓은 작품 전시의 기회를 부여하고 관람객들에게 편안한 문화공간과 미술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3월 서울의 상징인 남산 중턱에 오픈하였다. 갤러리 개관전으로 다소 생소한 유리회화의 김대관 작가를 초청해 '물위의 빛' 개인전을 진행 중이다. 그의 작품은 물을 주제로 했지만 우울함이나 정적인 느낌보다는 경쾌함과 명랑함이 묻어나오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전시는 7월 9일부터 8월 13일까지 선보인다. 김대관 작가는 독일 할레에서 유학할 당시 곧잘 학교 인근에 있는 강을 따라 산책하곤 했다. 강가에 빛이 비치는, 산란하는 것을 보면서 고향을 떠올렸다. 하루하루, 생활 자체가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었다는 김 작가에게 강은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 곧 향수 (鄕愁) 를 의미한다. 그는 흐르는 강물과 향수를 작업으로 풀어내고자 했다. 그러나 강은 너무도 다채로운 스펙트럼을 아우르고 있어 특정한 색채나 형태로 표현해내는 것이 어려웠다. 게다가 작가의 마음속에 흐르는 강의 모습을 시각적으로 구현해내는 것은 더욱 난해한 작업이었다.




.....때문에 작가가 생각해낸 것이 바로 유리회화다. 빛을 투과하는, 투명한 성질을 가진 유리판 위에 채색이 얹힌다면 마음속에 흐르는 강물을 표현할 수 있으리라 본 것이다. 그가 선택한 유리회화는 유리채색 후 620도의 전기 가마로 굽고 유리판을 앞뒤로 중첩하는 것이다. 무색투명한 평판강화유리에 유리착색안료를 칠하고 이미지가 채색된 유리판을 유리가마에 넣고 구워낸 작품에 색을 덧칠하여 구워내기를 반복(보통 6차례)하여 제작한 뒤 소폭의 간격을 두고 유리판을 앞뒤로 중첩하여 색에 깊이를 준다. 대작(大作)을 기준으로 한 달가량이 걸려 완성된 작품은 보는 각도에 따라 시각적 착각을 일으키는 옵티칼 아트의 효과를 낸다.




.....김대관 작가는 37살이 되던 해인 2003년 독일 유학길에 올랐다. 100년이 넘는 전통을 보유한 독일 할레 지역의 기비헨슈타인 예술대학교에서 평면회화를 전공한 그는 교회의 스테인드글라스를 보고 유리를 통과한 빛의 아름다움에 반한 것이 유리와 빛을 이용한 회화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가 됐다고 한다. 유학 생활을 포함 독일에서 작업해온 지난 10년 동안 김대관 작가는 유리가 보여주는 고유의 투명성과 빛을 반사하는 시각적ㆍ채색적 효과 및 재료 자체의 예민함에 매료되어왔다.

.....유리를 소재로 하는 미술은 장식품과 구조물 등을 만드는 공예가 주를 이루기 때문에 독일에서도 평면회화를 전공한 것은 그가 유일하다고 한다. 한국에서 해왔던 회화적 방법으로는 독일의 거장들과 어깨를 나란히하기 어렵다고 느꼈기 때문에 독특한 재료를 궁리하다 평소 관심이 있던 유리회화를 선택한 것. 빛이 들어왔을 때의 찬란함을 회화로 구현하기 위한 끝없는 노력을 통해 갤러리 안으로 끌어올 수 있었다. 유리회화는 많은 인내와 섬세한 노력을 요하는 작업이다. 어떠한 경우도 성급한 아이디어에서 나온 결과는 없다. 오랜 시간을 갖고 유리에 대한 연구를 해온 노력과 결합되었기에 가능한 것이다.

.....이토록 민감하고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유리 작업을 고집해온 이유는 수많은 시행착오에도 불구하고 유리만이 줄 수 있는 고유한 미적 세계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김 작가는 "평범한 유리도 현대미술의 참신한 미적 표현의 재료가 될 수 있고, 그것을 사람들이 쉽게 보고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620도까지 온도를 높여가며 유리만이 줄 수 있는 '색채의 투명성'과 '색의 농도’를 위해 수차례 반복해서 유리가마에서 구워내는 유리회화는 회화작품으로서 가진 독창성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전무후무하다. '물위의 빛'은 물결과 또 거기에서 부서지면서 새로이 생성되는 빛이 일으키는 아련함의 감동, 즉 나와 자연과의 교감의 세계를 의미한다.




.....김대관 작가의 작품은 빛을 제한적으로 이용한다. 김 작가는 "간결하게 점ㆍ선ㆍ면만으로 출렁거리는 결의 움직임을 나타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짙은 색을 먼저 칠하고 점차 밝은 색을 덧칠하는 수순을 밟는데, 안료를 덧칠할 때는 지극히 묽은 안료를 수십 차례 중첩시켜 그 이면의 짙은 색이 은근히 배어나오도록 조절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이렇게 묽은 안료를 덧칠할 때 일부 안료의 알갱이가 화면에 남은 채 굳으면서 그 위로 붓이 지나갈 때 생긴 자국이 여실해진다는 점이다. 유리판 위에 칠해진 색은 종이나 혹은 캔버스 위에 칠해진 색의 느낌과는 달리 우리 눈으로 구체적으로 보고 느낄 수 있는 투명한 색이며 도시의 인공적인 색보다는 자연의 색채, 즉 우리 한복의 색상처럼 편안하고 은은한 색이다.

.....두 장의 유리판을 서로 겹칠 때에 각도에 따라 보이는 다각적인 선의 움직임은 속도감과 역동성, 무질서적 공간의 확장을 가져온다. 유리 위에 그려진 이 선은 서로 상이한 방향으로 반듯하게 계속 뻗어나갈 수 있다. 차가움과 평평함이 이 선의 기본적인 울림이며, 이것은 무한한 움직임의 가능성 중에서 가장 간결한 형태이고 알 수 없는 그 무엇의 공간(시간)이다.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흘러가는 물의 움직임이 보는 이를 그림 속으로 흐르게 한다. 그로 인해 보는 이는 상상의 공간으로 옮겨지는 것이다. 김 작가의 작품은 회화적인 작품성이 돋보이는 것은 물론, 조명을 켜면 무드를 연출하기에 훌륭해 여성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독일은 보수적이기 때문에 외국 유학생에게 후한 점수를 주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김대관 작가는 "작업량부터 작업 과정에 대한 모든 것을 보여주기 때문에 그 사람들이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우수졸업상 수상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200여 명 중 4명만이 받는 우수졸업상을 수상하며 할레에서 전시할 수 있는 영광을 얻었다. 이후 베를린에서 활동했고 ‘물위의 빛’이 처음 갤러리에서 대중과 마주한 것도 베를린이었다. 2010년 5월 개인전 2회 '물위의 빛'을 통해 그리운 고향, 한국에 돌아온 김 작가는 "국내에서의 수상도 도전하고 싶으나 작업 시간이 오래 걸리고 전시가 끊이지 않아 별도로 작품을 만들 시간이 없다"며 아쉬워했다.

.....인터뷰를 마치며 김대관 작가에게 '물위의 빛'이 어떤 의미인지 물어봤다. 그는 "강을 보고 있노라면 바람은 물결을 일으키고 그 물결은 나를 지나간 시간과 상상의 세계로 이끌어가며 이국에서 바라보는 고향에 대한 향수가 되어간다" 며 "나의 작업 '물위의 빛'은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나의 체험을 통해서 그려졌다"고 말했다. 김대관 작가의 작품전은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에서도 보기 드문 유리회화전으로 미술 애호가들이 휴가철을 맞아 감상해볼 만하다. - 정경뉴스 장우호 기자. 2015년 8월 6일.




[학력]
1998,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2007, 독일 할레 부르크 기비헨슈타인 예술대학교 회화과 졸업/

[개인전]
2009.07, 1회 물위의 빛, Galerie Borchert+Schelenz, 베를린, 독일/ 2010.05, 2회 물위의 빛, 필립강 갤러리, 서울/ 2010.10, 3회 물위의 빛, 종로갤러리, 서울/ 2011.05, 4회 물위의 빛, 갤러리 소, 서울/ 2011.09, 5회 물위의 빛, 아트갤러리 청담, 청도/ 2012.06, 6회 물위의 빛, 필립강 갤러리, 서울/ 2013.05, 7회 물위의 빛, 필립강 갤러리, 서울/ 2014.04, 8회 테이크오프 갤러리, 뒤셀도르프, 독일/ 2015.07, 9회 물위의 빛, 개관초대전, Gallery U.H.M., 서울/

[레지던시]
2013~2014, 피터스 글라스 스튜디오, 파더보른, 독일/

[수상]
2005, 3등 수상, 21. MAINZER KUNSPREIS EISENTURM/ 2005, 'LABYRINTHE', MVB-FORUM, Kunstverein Eisenturm, 마인츠, 독일/ 2006~2007, 졸업우수작품상 수상, 할레 부르크 기비헨슈타인 예술대학교, 할레, 독일/ 2007, 1등 수상, KUNSPREIS WASSER 2007, Galerie im Hamburg - Bergedorf HH - Bergedorf, 함부르크, 독일/



Copyright (C)2020.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