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all the works on this page to see the magnified size.



....."말(馬)은 더 이상 말이 아니다. 완벽한 아름다움과 역동성을 가진 말(馬)은 나만의 조형언어로 새로운 창조 공간을 열어주는 오아시스다." 장동문(59) 화백의 말이다. 그는 '말 그림' 하면 떠오르는 한국의 대표적 작가다. 그의 그림은 보는 이에 따라 자연속의 역동적인 말이 보이기도하고 로봇으로 비춰지기도 한다. 말을 그리는 화가가 별로 없던 시절부터 말이라는 소재에 매진하여 만들어낸 자신만의 기하학적 화풍 때문이다.



.....장화백은 어린 시절에 미군 부대에서 본 기마대의 위용과 신비감을 잊을 수 없었다. 그의 전시회에서 늘 주인공이 말인 이유다. 장 화백은 20년 넘게 말을 소재로 자신만의 화풍을 만들고 생명을 불어넣었다. 단순히 말의 외형을 스케치한 그림이 아니라 말의 역동적인 모습을 살리면서도 독특한 질감과 구도로 말의 형태를 새롭게 분석하고 해체, 조합해 진화를 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말은 정면에서 보면 머리와 목, 앞가슴과 다리로 이어지면서 뒷모습은 가려져 보이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장 화백의 그림은 아래서 올려 보고, 위에서 내려 보는 시선의 중첩을 통해 말을 마치 퍼즐처럼 재미있고 흥미롭게 풀어낸다. 사실 장화백은 공학도로 고등학교에서 3년간 교편을 잡았다. 그러다 운명처럼 미술가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 그는 화가가 되고 싶었지만 가난한 집의 장남으로 자신의 꿈을 키울 수 없었다. 그래서 고등학교 교사로 일했다.



.....그는 "아는 후배의 집을 갔는데 취미로 그린 그림을 거실에 걸어 놓았더라구요. 순간 뒤통수를 누가 탁 치는 느낌을 받았어요. 그리고 바로 학교를 그만두고 집 근처 조그만 창고를 빌려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고 말한다. 그림을 시작한 그는 "반드시 나만의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다짐했고 1982년부터 대한민국 미술대전ㆍ구상전 공모전ㆍ일본 청추회 등에서 입선과 특선을 10번이나 했다.



.....그는 2011 한국마사회에서 최초 공모한 갤러리 마당 초대 작가에 선정돼 '말, 생성과 진화'란 제목으로 서울경마공원 내 갤러리마당에서 26일까지 전시회를 갖는다. 이번 공모에서는 말(馬)을 주제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 5명이 초청됐으며 장동문 작가가 그 첫 테이프를 끊었다. - 중앙일보 채준 기자. 2011년 6월 24일.

Copyright (C)2020.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