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 바위. 한지에 수묵담채. 26.0x40.0cm



고희동/ KO HUI DONG/ 1886~1965

....."한국 최초의 서양화가"


.....춘곡 고희동은 14세 때 한성법어학교(漢城法語學校)에 들어가 프랑스어를 배운 것이 게기가 되어, 1904년 궁내부 주사로 취직하여 궁중 내의 프랑스어 통역과 문서 번역을 하였다. 이 무렵 을사보호조약이 맺어지자 관리 생활을 버리고 현실도피책으로 그림을 시작하였다.

.....당대의 대가로 알려진 안중식(安中植)과 조석진(趙錫晉) 문하에 드나들기 시작한 것이 화가로서의 출발이었다. 그러나 당시 화단은 중국의 화보(그림을 모아서 만든 책)를 충실히 임모(글씨나 그림 따위를 본을 보고 그대로 옮겨 쓰거나 그림) 하는 것이 고작이었다. 여기에 환멸을 느낀 그는 궁내부 시절 외국인들과 접촉으로 대할 수 있었던 서양의 그림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였다.

.....1909년 일본으로 건너가 동경미술학교(東京美術學校) 서양화과에 입학하면서 본격적인 서양화 수업에 들어갔다. 이것이 한국인으로서는 최초의 서양화 제작이 되었다. 5년간의 수업을 마치고 1915년 귀국하자 그는 신미술 운동을 전개할 것을 결심한다. 1918년 당시 서화계의 중진과 대가들을 종용하여 최초의 한국인 서화가들의 모임이자 근대적인 의미이 미술단체인 서화협회를 결성하였다. (초대회장 안중식, 총무 고희동)

.....서화협회의 가장 중심적인 활동은 회원 작품전으로 1921년 중앙보통고등학교 강당에서 제1회 서화협회전이 열렸다. 이것이 대중을 상대로 한 최초의 근대적인 전시회였다. 회원전과 더불어 계몽 사업으로 한국 최초의 미술지인 '서화협회보'를 창간하였다. 1922년 제1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정원에서' 라는 작품을 서양화부, '여름의 시골' 이라는 작품을 동양화부에 출품하기도 했다. 그러나 3회전부터는 조선미술전람회를 거부, 그 뒤 줄곧 서화협회 만을 이끌었다.

.....▶'고희동 高羲東'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발췌.



Copyright (C)2022.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