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초충도(오원노림). 한지에 수묵담채.


장승업이 그린 노인 춘남극의 일부분

장승업/ JANG SEUNG UP/ 1843~1897

....."호방한 필묵법과 정교한 묘사력으로
.....생기 넘치는 작품들을 남긴
.....조선왕조의 마지막 천재화가"


.....장승업은 중국 원나라 때의 서화가 조맹부를 비롯해 원말 사대가로 일컬어지는 황공망ㆍ오진ㆍ예찬ㆍ왕몽을 매우 좋아했으며, 화보를 통해 그들의 작품을 보고 배우며 자기 것으로 만들기 위해 애썼다. 또한 마흔 살 이후에도 중국의 새로운 그림 경향을 받아들이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김홍도의 신선 그림, 정학교의 바위 그림, 유숙의 매 그림도 그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그리고 조선 화단을 지배해 왔던 남종 문인화 역시 그의 화풍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

.....장승업은 산수ㆍ인물ㆍ영모ㆍ화훼ㆍ기명절지 등 다양한 소재를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여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그의 작품은 흩어진 듯 짜임새 있는 구성과 개방된 공간, 힘차고 능숙한 필법, 강렬한 묵법과 섬세한 설채법의 뚜렸한 대조, 화면 전체에 넘치는 생동감 등을 특징으로 한다. 반면 사의적 측면보다 기교적인 형태 표현에 치중한 점, 인물묘사와 영모ㆍ화훼ㆍ절지 등 대부분의 작품에서 중국 취향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 아쉬운 부분이다. 그럼에도 그의 천재적인 기량은 매우 뛰어난 것이어서 당대 제일의 '신품(神品)' 화가로 칭송받았다.

.....장승업은 조선 초기의 안견, 후기의 김홍도와 함께 조선시대 3대 화가로 불린다. 후기의 정선까지 합쳐 4대 화가의 한 사람으로 꼽히기도 한다. 특히 그는 조선왕조의 마지막 대(大) 화가로 쇠락해가는 국가의 운명을 지켜보며 화가로서 일생을 살았다. 그를 둘러싼 환경은 조선 초기 세종 연간에 활동한 안견, 그리고 조선 후기 영조ㆍ정조 연간의 문화적 황금기에 활동한 김홍도와 정선 보다 훨씬 열악한 것이었다. 그러나 장승업은 이들 대화가들 중 누구 못지않은 왕성한 창작력과 고도의 세련미 넘치는 미감을 보여주었다. 장승업의 명성은 궁궐에까지 알려져 감찰이라는 정6품 관직을 제수받고, 고종의 명령으로 궁궐에서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장승업 張承業' - 두산백과에서 발췌.



Copyright (C)2022.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