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all the works on this page to see the magnified size.



이상희 숨결 - 소나타10. 2015. 장지 채색.75x145cm

.....일상 바람이 놀고, 음악과 색이 어울려서, 바람이 놀고, 음악과 색이 어울려서 춤 추고, 동식물이 속삭인다. 보이지 않는 여백 사이로… 이상희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및 동대학원 동양화과를 전공하였다. 개인전8회, 초대전 및 단체전 100여회등 참여하였다. 작가는 오랫동안 한결같이 자연에 대한 관찰과 탐구를 모색해 왔으며 "숨결"이란 주제로 자연의 생명력을 세밀하게 자신만의 독특한 조형언어로표현해왔다. 인간이 자연을 대했을 때 느낄 수 있는 감흥의 순간들을 그리거나 비워내면서 절제된 색채와조형미로 사색적이고 관조적인 작업을 해왔다.

.....그리고 지난해, 새로운 작업 방향을 탐색하였고 몸으로 체화된 경력과 꾸준히 연마해온서예수업은 고민의 흔적을 신작으로 과감하게 털어내었다. 기존에 일관되게 이어져온 작고 사소한 것의 힘, 아름다움은 그대로 지속하되, 다른 방식의 색의 발색, 드로잉 하듯 구김 없는 유려한 선들의 변주가 시작되었다. 벌레와 동물들이 잠들어 있는 깊은 골짜기, 야생화의 뿌리가 쉬고 있고 야산의언덕, 새해의 농사를 위해 긴 잠을 자고 있는 언 땅, 이러한기운을 살짝 건드리는 터치, 봄으로 가는 여정을 안내하는 바람 신처럼 붓놀림은 부드럽게, 때론 강렬하게 이어진다.

.....그 사이에 움트는 새싹, 생명력 강한 풀들은 색색의 기지개 펼친다. 선율에 맞춘 몸짓은 바람의춤이 되어 소나타 리듬에 맞춰 흐른다. 때로는 알레그로, 때로는아다지오, 때로는 미뉴에트, 때로는 알레고르로 악장을 넘나든다. 특히 바흐의 무반주 소나타와 색음이 연결된다. 이 음을 타고 달팽이가겨울 끝자락에서 스멀스멀 봄 빛 속으로 들어간다. 이상희 작가의 그림에는 바람이 놀고, 음악과 색이 어울려서 춤 추고, 동식물이 속삭인다.

.....보이지 않는 여백 사이로… 그 안에서 달팽이는/ 천년쯤을 기약하고 어디론가 가고 있다고 한다./ 귀가 죽고/ 귓속을궁금해 할 그 누구조차 사라진 뒤에도/ 길이 무너지고/ 모든소리와 갈증이 다한 뒤에도/ 한없이 느린 배밀이로/ 오래오래간다는 것이다./ 망해버린 왕국의 표장(標章)처럼/ 네 개의 뿔을고독하게 치켜들고/ 더듬더듬/ 먼 길을" (김사인 시인의 어린당나귀 곁에서 시집 중 달팽이) - 정영숙 문화예술학 박사. 경희대 겸임교수. 갤러리세인 대표.



이상희. 숨결. 2011. 장지에 채색. 53x45.5cm

.....자연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가지고 숨겨진 다양한 모습을 표현하는 작가 이상희의 전시회가 26일까지 종로구 재동 소재 갤러리 에뽀끄에서 열린다. 바쁜 일과로 삶을 뒤돌아볼 겨를도 없는 현대인들에게 이번 전시회는 자연을 보는 눈을 가르쳐주고, 일상에서 한 박자 쉬어갈 수 있는 쉼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희 작가의 그림에서 기본재료는 종이와 먹을 중심으로 한다. 나무에서 온 종이와 자연 그대로의 색감에 채색을 더해 주제와 어우러지게 작업했다.

이 작가의 작품은 마른 붓 끝에 묻힌 먹이 촘촘히 찍혀 점, 선이 되고 선이 모여 형상을 이루었다가 다시 흩어지기도 한다. 그림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마치 세밀한 연필소묘나 펜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또 어떤 그림은 스펀지에 옅은 농담의 먹을 묻혀 종이에 뭉개어 작업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상희 작가는 이화여대 미술대학 동양화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개인전 7회를 열었으며 국내외 단체전에도 다수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과 아트 앤 컴퍼니 등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 머니투데이 이언주 기자. 2012년 3월 19일



이상희. 숨결. 2011. 장지에 채색. 53x72cm

Copyright (C)2020.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