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all the works on this page to see the magnified size.



반복되는 일상을 살아가면서, 이 땅에서 전업작가로 버티기가, 웬만한 스님 고행길이다. 부패한 사회에서, 예술이 가야할 길이 있다면, 그 사회의 부패의 반영이어야 한다. 예술이 사회의 변화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다면, 작은 위안이나마 얻으리라.



이번 전시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신 어머니의 죽음을 접하고, 시간의 연속성과 그 작은 편린들을 무수히 되새겨 보며, 시간의 변화와 흐름에 따른 통시적 (通時的: diachronic) 시각으로,



"어머니의 하늘 - 피고지고, 피고지고" 라는 주제 아래 담아보았다. 화면 속의 또 다른 작은 창 (窓) 을 의미하는, 창(window) 시리즈 작업은, 20대 말부터 꾸준히 내 머리 속을 떠나지 않는 작업의 주제이다.



현실과 꿈, 공간과 시간, 음양이라는 공시적 (共時的: synchronic) 으로 대비되는, 모든 시공 (時空) 과 상황들의 접점인 동시에, 또 다른 세상으로 통하는 창문. 그 창(窓) 건너에는, 또 다른, 어떤 세상이 펼쳐지고 있을지.



그 창속으로 머리를 살며시 디밀어 본다. - 김태종의 작가노트 중에서. 2012.06.27.

Copyright (C)2020.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AB GALLERY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June 22, 2002